먹튀 폴리스

How much money do I need to play sports betting?

최고의 안전은 먹튀 폴리스 에서 즐겨야한다

먹튀 폴리스에서 검증을 다들 받으려고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를 고민해보았다.

바로 먹튀 폴리스라는곳에서는 확실한 검증결과를 토대로 많은 사람들에게 정보를 주기 때문이다.

부모님이 해주셨고 가전가구도 축의금 받은 돈으로 했습니다

(금액적으로 따지면 남편쪽 축의금으론 티비 하나 도 겠네요)그나마 시누이가 같이 답답해 해주시며 대신 뭐라 해주시기도 했지만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중립적신 편이나 가족은 어쩔수 없긴 하더라구요…

그래도 제가 많이 의지했습니다 시누이께…

어머님도 저에게 잘해라 해라 얘기는 하셨지만 남편이랑 한 카톡을 보니 전혀요..

제가 잔소리하려고 하면 피시방을 가라 라고하더라고요 들한테..아버님은 자기한테 전화하지 말라십니다..​

남편한테 이혼얘기를 하면 반응이 두가지 입니다.

애 줘라 엄랑누나한테 말해서 자기쪽에서 키우겠다

너가 키운다 한들 양육비를 자기가 왜 줘야하며 위자료는 왜 줘야 하냐 기가 애를 데려가면 위자료고 양육비고 일절 받지않을거다

생각 잘해라 이거랑 잘하겠다 너랑 애없으면 못산다 기는 저를 사랑한다 입니다..

첫번째 반응을 보여도 제가 자포자기하면 두번째 반응을 보입니다..

그러고는 며칠 면 또 똑같은 상황 반복… ​돈도 현재 빚만늘고 제 등급만 떨어지고…

건설현장에서 일하다보니 툭하면 팀을바꾸나 일을 쉬거나 해요 (지금도 일주일 넘게 쉬는중)

남편이 등급이 원체 낮아서 카드를 못만들었었고 먹튀검증을 모르는 저는 결혼전 장생활할때 있던 카드가 있어서 남편이 제 카드를 들고 다녔습니다

한도를 어떤 상황이 올지모른 늘리라고 했고 원래 50~100 한도) 500으로 늘렸습니다

일을 꾸준히 안하니 리볼빙으로 최소금액만 갚다보니 카드빚이 늘고 드값 내야해서 저보고 비상금 대출 받으라고해서

비상금 대출 300받아서 다 카드값 매꿨으나 매달 돈이 부족하 드값은 다시 최소금액만 갚게됐고 카드값만 600이 넘었네요

빚이 거의 천만원인 샘입니다…

저도 물론 중재하 하고 남편만 바보같이 믿고 저라도 악착같이 살았어야 했는데 그렇지않은 잘못도 있겠죠…​

먹튀 폴리스

먹튀 폴리스 그들은 왜 안전한가?

부부관계도 너무 힘이니다 임신기간에도 조심스러웠던 저랑은 달리 되도않는 지식으로 자기 성욕 채우기 바빴고

출산후에 회복되기도 에 자기는 일주일 넘게 주소모음 참았으니 해야한다며 저의 고통은 생각않고 강제로 관계를 했습니다.

울고불고 화냈더니 먹을만큼 먹었으니까 더이상 얘기하지말라더군요..

있는정 없는정 다 떨어져 부부관계를 거부하니 저의 아픈과거(사강간을 당한적 있어서 신고후 법적으로 해결했습니다)를 들먹이며

니가 그러니까 그런일을 당하는거라며 모욕을 고 부부관계를 거부할때마다 남자로 대해주지않는다며 협박하고 집에서 자신을 이렇게 대하는데일을 어떻게 가냐 을 가지않겠다

협박하고 어떤날은 칼을 든적도 있습니다 죽겠다구요 그 끝은 항상 강제적인 관계였습니다.

한번 이 죽자고저도 죽겠다고 했지만 아무 소용 없고 오히려 미친여자 취급을 받았습니다.

이제는 일주일에 무조건적게 두번을 해야합니다 7일중 두번이니 자기가 양보했단식으로 하고 저도 어쩔수 없이 받아주고있습니다

애도 커고 싸움만들고 싶지 않아서요

자기가 말한 두번이 지나고 자기가 또 원할땐 늘 관계해주면 먹은거 치울게 관계해면 애기볼게 관계해주면 내일 잘할게 이런식으로 이상한 요구를 들이밀며 관계를 또 요구합니다….

정말싫어요 는 출산 후 성욕 자체도 없어진것 같아요

저사람이 싫은것도 있구요​여자문제도 있습니다..바람을 핀다거나 그런 니지만 바를 서너번 갔었더라구요

(자기가 말하기로는 세네번이래요) 어떻게 알았냐면 바에서 일하는 여자에게 하가 붙은 카톡온걸 제가 봤습니다..

여자가 남편이 유부남인걸 겉으로 보면 모르니 여자친구 있냐 물어보길래 여친구가 없다고만 말했다고 그러더라고요

그 계기로 핸드폰을 처음 보게됐는데 남편이 결혼전 알던 바에서 일하던 른 여자와 한 문자도 보게됐고 모르는 번호로 찍혀있는 번호들이 있는데

그런 바에서 영업하려고 온 전화라고 했니다 저는 잘 모르는 세계?

라서 그냥 됐다 이혼하자 싶었는데 또 붙잡고 바보같이 붙잡히고…

그 후에 핸드폰을 보게될일이 있어 봤는데 이젠 아예 랜덤채팅?

같은 어플을 깔아서 혼자사는 남자라며 친구하자고 여러명에게 채하고 몇몇분들이랑은 카톡아이디도 주고받아 카톡도 했더라고요

이제는 검증이 필수인 시대!

이 모든것들은 사진을 찍어놨습니다 … 욕을 해면 제가 참지 못하는 걸알아서 욕은 수도없이 하고요

똑같이 욕을하면 저만 이상한여자 취급입니다 싸움들도 혹몰라 녹음은 해두었습니다.​

참 많은일이 있고 이렇게 글을써도 일들이 더 넘쳐나는데 가장 큰 고민은 제가 이혼을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모든걸 보았을때 이혼하는게 맞고 저도 너무 하고싶어요 집도 나가보고 쫒아도보고…

이 생각해서 참아보려 잘살아보려해도 며칠을 못가고 항상 이런식이고 저도 제 성격이 아예 딴사람이 된것 같아 신과 상담도 한번 받아봤지만

시간과 돈적 여유가 안돼 못가구 있구요

법원에서 부부상담을 받으라고 하여서 남한테 일정을 잡으라고해도 잡지를 않습니다

(법원 판결 후 상담기관에서 남편분만 오셔도 된다하여 열번중 두세번도남편만 갔고 결혼생활 개선을 위해 저도 같이 상담 받아보고싶어 날을 잡으라 했습니다)

근데 제앞으로 된 빚며, 앞으로 혼자서 아이를 키우며 살아갈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과 두려움, 이혼에 대한 무지 가 저를 이굴레에 어날 수 없게 하네요…

어떻게든 이혼해 보려고 혼자 자리잡기 위해이혼 결심 후 아이 어린이집도 바로 보냈고 낸지는 3주정도 되었고(적응기간 약 2주 지나고 본격적으로 다닌지 일주일정도)

아기 어린이집에 있을 시간대에 는 알바를 구해서(하루 네시간 평일만) 내일부터 다니기로 했습니다…

계산해 보니 달에 칠십정도 버는 돈인데 돈으로 살아갈수 있을까요…?

이혼을 하고싶어도 해주지 않는데도 할 수 있을까요…? ​

하루 두세시간을 울고 말 죽고싶다는 생각도 들고 그러기엔 저희 부모님과 아이에게 미안하고 효도하고 싶었고 잘키우고싶은데 너무 힘 네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긴 글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아무도 읽지 않으셔도 이렇게라도 터놓고 글쓰니 조금은 시원하네요…

안녕하세요 여러분위로와 응원을 받으며 하루 하루 버텨낸 직장인 애기엄마입니다

가난해서 어렵게 작한 결혼생활속 무얼위해 아등바등 산건지 무색하게 안사람이 구속되어

결국 무수히 오가던 이혼이야기가 현실로 이루어지게 됐네요갑작스레 홀로 어린아이와 남겨지면 은 빚독촉과 협박속에 3개월이란 시간이 지나갔어요

제 블로그에는 더 많은 스포츠정보가 있으니, 더 돌아보시고 가세요 ~